교육 Education

칼리지 유니버시티

Home / 칼리지 유니버시티


대학이 주는 학비보조

글쓴이 코포에듀 등록일 10-03-09 14:09
조회 4,661

    전체 장학금의 20%정도를 차지하는 대학교 자체가 주는 학비보조는 순전히 대학 재량에 달려있다. 연방정부의 학비보조가 학생의 경제사정에 의해 결정되는 반명 대학의 학비보조는 학생의 우수성을 많이 고려한다. 특히 학비가 비싼 아이비리그를 비롯 사립대학들은 기부금이 많아서 돈이 없어 공부를 못하는 학생이 생기지 않도록 학비혜택을 많이 주고 있다.

    하버드대의 경우 2008학년도부터 가구소득 연 6만달러부터 12만달러 미만의 중산층 자녀에게도 학비를 소득의 1~10%이내에서만 받기로 했으며, 12만달러 이상 고소득층 자녀에게도 소득의 10%만 받는 파격적 방안을 시행키로 했다.

    물론 6만달러 이하 학생들의 학비는 전액 무료다. 예를 들어 현행 가구소득 12만달러 학생의 경우 2007년 1만 9,000달러에서 2008년부터 소득의 10%인 1만 2,000달러만 내면 된다. 또 가구소득 18만달러 학생은 2007년 3만달러에서 2008년 1만 8,000달러만 내면 된다. 학비가 전년대비 약 40% 줄어드는 셈이다.

    하버드가 이처럼 중산층에게까지 학비지원을 대폭 확대함에 따라 타 대학들도 학비지원 행렬에 잇달아 동참하고 있다.

    캘리포니아의 명문대 칼텍도 하버드 학비정책 발표 바로 다음날 가구소득 연 6만달러 이하의 학생에게 융자금 전액을 탕감해주기로 했다. 예일대도 2008년 1월 하버드 수준의 중산층 지원안을 마련했다. 내요은 가구소득 6만~12만달러의 학생은 가구소득의 1~10%만 내면 되며, 12만~20만 달러는 33%의 학비 경감 효과를 누리게 된다. 등록금 면제 기준도 6만 달러 이하로 확대됐다.

    UC 버클리도 하버드 같은 학비지원 모델을 연구중이다. 현재 전교생에 '제로빚정책'을 펴고 있는 프린스턴의 경우 96%의 학생에게 Need-base(경제적 사정에 따른 학비보조)로 지원하고 있으며, 나머지 4%의 학생에도 학내 근로장학금 형태로 학자금 마련을 돕고 있다.

    유펜도 2008학년도부터 단계적으로 가구소득 연 10만달러 이하인 학생에게 제공하는 학자금 융자를 무상보조금으로 전환해 지급한다. 동시에 가구소득 10만달러 이상인 학생에게 대출해 주던 학비는 10% 줄여준다. 그리고 2009학년도부터는 중산층과 중상류층 가정 출신 학생을 상대로 '융자 없는 학비지원' 정책을 실시키로 했다.

    명문대들의 이같은 학비면제 추세는 지난 1998년 프린스턴대가 가정소득 연 4만 6500달러 이하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처음 시행하면서 시작됐다. 프린스턴대는 2001년부터는 아예 학부생 전원에게 '제로 빚' 정책을 적용하고 있다. 이어 하버드, 브라운, 예일, 스탠퍼드 등이 연소득이 4만~6만 달러 이하 가정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학비면제 제도에 동참하고 있다. 또 유펜도 6만달러 이하 가정 학생들의 융자 빚을 무상보조금인 그랜트로 전환해주고 있다.

    주요 대학별 학비면제 기준


    Copyright © 2014 코리아포탈 Korea Portal 교육 Education. All rights reserved.
    Reproduction in whole or in part without permission is prohibited.